첫 번째 '가끔 하는 전시'를 잘 마무리했습니다.


개인적으로 인생의 첫 전시회라고 표현하고 있는 전시회 ' 가끔 하는 전시 [ 금붕어 : 티니 ] ' 가 잘 마무리되었습니다. 1월 8일부터 1월 21일까지 2주간 진행된 전시는 예상대로 모든 예약이 꽉 차는 기적이 일어나지는 않았지만 주말 예약은 모두 차버리는 예상치 못한 상황이 벌어지기도 했었는데요. 첫 전시이면서도 새로운 전시 방식을 기획하여 도입해보았던 전시인 만큼 조심스러운 부분이 많아 시작은 조촐하게 해보자는 마음으로 적극적인 홍보를 진행하지 않았었습니다. 그에 비해 정말 많은 분들이 예약해주시고 찾아와주셔서 정말 감사하다는 말씀을 이렇게나마 남깁니다.


첫 전시인 만큼 긴장도 많이 했고 예약자 한 팀, 한 팀을 대하며 실수도 하고 가끔은 정말 이상하도록 말을 잘 못하는 경우도 있었는데요. 방문해주신 모든 분들이 정말 너그러운 마음으로 들어주시고 대화를 나눠주셔서 실수 속에서도 편안한 마음으로 전시회를 진행할 수 있었던 것 같습니다. 최근 활발하지 못한 활동에도 찾아주신 모든 분들에게 정말 감사하다는 말씀 다시 한 번 드립니다.


전시에 공개한 작품도 작품이지만 전시 자체에 개인적으로 담고 있는 의미가 많아 이 부분에 대해 포스팅으로 조금 더 자세히 정리를 해놓아보려고 하는데요. 작품과 전시회는 제 모든 활동들의 이유인 만큼 조금 더 신경 써서 정리한 후 깔끔하게 소개해드릴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다시 한 번 방문해주신 모든 분들에게 정말 많이 감사하다는 말씀드립니다.

개념미술가 이동준



가끔 하는 전시


금붕어 : 티니



댓글(0)

개념미술가 : 이동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