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단 유명해져라, 앤디워홀 명언의 진실

오늘은 우리가 잘 알고 있는 앤디 워홀의 명언 '일단 유명해져라'에 대해서 이야기해보았습니다. '일단 유명해져라, 그렇다면 사람들은 당신이 똥을 싸도 격렬한 박수 쳐줄 것이다.'라는 이 명언은 정확한 문법의 영어 문장까지 함께 인용이 되는 친근한 문장인데요. 사실은 이 문장이 앤디 워홀이 단 한 번도 말한 적이 없는 거짓 명언이었습니다.



일단 유명해져라, 그렇다면 사람들은 당신이 똥을 싸도 열렬히 박수쳐 줄 것이다.

(Be famous, and they will give you tremendous applause when you are actually pooping)


이 문장은 포털 사이트를 검색하면 아주 쉽게 나오는 명언의 전체 문장인데요. 문법이 완벽한 영어 문장까지 함께 인용이 되고 있는 모습을 아주 쉽게 찾아볼 수 있습니다. 하지만 신기하게도 이 영어 문장을 영어권 최대 검색 엔진 '구글'에 검색하면 오직 한국어 사이트들만이 검색이 되는 아주 이기한 현상이 나타납니다. 영어 문장을 검색했는데 오직 한국 사이트만 나오는 이런 기이한 현상에 무엇인가 잘못되었다는 느낌과 함께 앤디 워홀의 발언과 명언들 모아놓은 해외 사이트를 뒤져 보았는데요. 그 어디에서도 이 '일단 유명해져라.'라는 문장은 물론 비슷한 명언이나 인용구는 전혀 존재하지 않았습니다. 평생을 앤디 워홀이 했다고 믿었던 명언이 거짓이었다는 사실은 개인적으로 엄청난 충격 그 자체였죠.



우리나라 대부분의 사람들이 무의식적으로 믿었던 이 '일단 유명해져라.'라는 명언은 어쩌면 '예술은 사기다.'라고 무의식적으로 믿고 있는 우리나라 대중들의 생각이 잘 녹아들어있는 명언인 것 같기도 합니다. 아무 가치 없어 보이는 물건들이 예술 작품이라는 포장으로 억대의 가격을 받고 있는 모습은 사기처럼 보이기에 딱 좋은 모습이기도 하죠. 하지만 사실 앤디 워홀은 산업 혁명과 과학의 발전으로 시작된 공장에서 쏟아져 나오는 똑같은 물건들에 대한 당시의 시대적인 분위기를 작품으로 굉장히 잘 나타낸 미술가이기도 합니다. 이런 부분들이 역사적으로 그를 높게 평가받게 만드는 부분이기도 한데요. 사실 팝스타와 같은 이미지와 그의 방탕한 사교 생활들이 그의 미술을 깊이 없는 미술처럼 만들어내고 있는 것도 사실입니다. 특히나 팝아트라는 앤디 워홀을 대표하는 미술 은 더더욱 '깊이 없는 미술'이라는 이미지를 가지고 있는데요. 사실 저는 개인적으로 팝아트는 역사상 늘 귀족의 전유물로만 존재했던 미술이 처음으로 '팝'이라는 요소와 함께 오직 대중만을 위한 미술로 변화한 역사적인 순간이라고 해석하는 경향이 있습니다. 어쩌면 우리가 가치 없이 과대평가되었다고 생각하는 팝아트와 앤디 워홀은 당시의 시대적인 상황과 역사적인 변화를 가장 잘 담고 있는 요소들일지도 모르겠는데요. 이런 앤디 워홀에게 생긴 '일단 유명해져라.'라는 명언의 미술에 대한 조롱 섞인 이미지는 지금의 한국 대중들이 가지고 있는 미술에 대한 불신을 표출해준 하나의 탈출구였을지도 모르겠습니다.

댓글(2)

개념미술가 : 이동준